“반대의사 개진은 장기 기증 의무 제도가 아니다.”

옌스 슈판(Jens Spahn)은 장기 기증자의 수를 늘리고자 하는 법안을 도입했다. 이 반대의사 (개진을 통한) 해결책 법안은 환자 대리인들의 비판을 초래하고 있다. 장기 기증 – 옌스 슈판과 연방의원들은 반대의사 개진을 통한 해결책을 간청하고 있음. 보건부 장관 옌스 슈판의 법안에 따르면 모든 사망자가 자동으로 장기 기증자가 된다. 물론 본인이나 가족들이 동의하는 게 아니라면 기증자가 되지 않을 수 있다. ©Kay Nietfeld 기민련(CDU) 소속 옌스 슈판(Jens Spahn) 연방 보건부 장관은 여러 비판에도 불구하고 장기 기증에 대한 법안을 추진하고 있다. 슈판 장관은 “반대의사 해결책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