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대의사 개진은 장기 기증 의무 제도가 아니다.”

옌스 슈판(Jens Spahn)은 장기 기증자의 수를 늘리고자 하는 법안을 도입했다. 이 반대의사 (개진을 통한) 해결책 법안은 환자 대리인들의 비판을 초래하고 있다. 장기 기증 – 옌스 슈판과 연방의원들은 반대의사 개진을 통한 해결책을 간청하고 있음. 보건부 장관 옌스 슈판의 법안에 따르면 모든 사망자가 자동으로 장기 기증자가 된다. 물론 본인이나 가족들이 동의하는 게 아니라면 기증자가 되지 않을 수 있다. ©Kay Nietfeld 기민련(CDU) 소속 옌스 슈판(Jens Spahn) 연방 보건부 장관은 여러 비판에도 불구하고 장기 기증에 대한 법안을 추진하고 있다. 슈판 장관은 “반대의사 해결책은 …

독일 브란덴부르크(Brandenburger) 주선거(Landtagswahl 2019) 결과

브란덴부르크주의 유권자들, 독일 연방정부와 녹색당의 탈석탄 정책에 대한 두려움 뿐만 아니라 민주주의에 대한 불만족, 정치 제도에 대한 불신, 이민자와 난민에 대한 불안감 속에 기존 정당들에 항의를 표시하고자 독일을위한대안에게 표를 줌